몇 개월 전에 아는 분과 종각에 있는 '하루방뒷고기'라는 곳에서 벙개가 있었다. 솔직히 종각, 특히나 맥도널드쪽의 음식점들에는 그다지 신뢰성이 없는지라 여긴 뭐하는 곳일까? 하는 맘으로 참석했는데 숨은 고깃집 발견~! 더군다나 같은 구역에 본점과 분점이 함께 영업을 하고 있었다.

며칠 전 오랜만에 만나는 분들과 종각에 있는 '하루방뒷고기 본점'에서 모였다. 분점이 찾아가기가 좀 편한 위치였으나 본점으로 간 이유는? 느낌 아니까~ 본점 한 번 가봐야 하니까~


골목 안쪽에 위치한 하루방 뒷고기.짜글이(김치찌개)


제주산 돼지고기를 전문으로 하는데 시중에 제주산 돼지고기 전문점들보다는 가성비가 훨씬 좋다.


왼쪽 근고기모듬 밑으로 있는 것들이 일반적인 돼지고기 종류이고 가운데 있는 뒷고기모듬 밑으로가 특수부위들이다.

덜미살은 검색해보니 항정살과 지방층이 붙어 있는 부위라고 하고, 종류가 좀 여러가지. 


뒷고기의 유래는 위에 있는 것처럼 뒤로 빼돌려 몰래 먹었다는 설과 고기를 분리하고 나면 나오는 잡고기를 뒷고기라고 하는 설도 있다. 이집에서 사용하는 뒷고기는 황제살(가브리살), 뒷박살(돼지 머리부분), 덜미살, 머리부위 등의 고기를 섞어서 나온다. 개인적으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위는 가브리살(우리 동네에 참 좋은 곳이...ㅎㅎ)


기본 찬이 깔리고~


숯불과 함께 맬젓이라고 하는 멸치소스를 올려 끓인다.


덜미살 2인분을 먼저 주문했는데 주방의 착오로 뒷고기모듬이 나왔다. 바꿔주신다고 하셨는데 어차피 사람들 더 올테니까 패스~ 그런데 모듬으로 나왔을 때는 각 부위에 대한 설명을 한 번 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기본 서비스로 나오는 껍데기. 한 번 익힌거라 살짝 다시 구워 먹으면 된다.


뒷고기모듬의 여러 부위를 올리며 굽기를 시작함과 동시에 소주도 한 잔씩 들어가기 시작~


껍데기는 한번 익힌거라 금방 드셔도 된다고 먹기 좋게 잘라 주셨다.


뒷고기모듬 계속 굽는 중~


사람들도 다 모이고 고기도 다 익었고... 다들 소주와 고기를 흡입 중...


통목살 2인분 추가. 삼겹살 보다는 목살을 좋아하는데 두께가 시중에서 먹는 것과는 남다르다.


약 3cm정도 되기 때문에 태우지 않고 잘 뒤집으며 익히는 것이 관건. 인내심을 가지고 잘 구워야 맛나게 먹을 수 있다.


남아 있는 통목살 한덩어리도 시간차를 두고 불판에 투척!


덜미살 추가. 삼겹살보다는 덜 기름지고 쫄깃한 맛.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먹구나면 옷에 냄새가 많이 남아서 자주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요즘 같이 체력이 딸리는 날에는 한 번씩  챙겨 먹는 것이 좋기 때문에 종종 먹는 편이다.

일반 목살이나 삼겹살과는 다른 맛으로 즐길 수 있고 멸치소스에 찍어 먹는 맛 또한 괜찮은 맛이다.

갈 곳 없는 종각에서 썩 괜찮은 곳의 발견 ^^


돼지털을 펴라, 맛집, 하루방뒷고기, 짜글이, 통목살, 오겹살, 뒷고기, 가브리살, 항정살, 덜미살, 맬젓, 멸치소종각역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