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과제물을 제출하며 이번 학기 최종 마무리를 지었다. 박사 2기 마무리.

올해 초 학위과정을 시작하며 참 걱정과 두려움이 많았고 일과 함께 병행 하느라 힘들긴 했었지만, 그래도 배움의 시간을 통해 소소한 즐거움도 함께 느껴서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벌써 일년이라니... 누구 말처럼 하루는 길지만 일년은 짧았다.

뜻한바 시작을 했으니 남은 코스웍 2학기를 잘 마치기를 바라며, 아울러 내 궁금증을 풀어줄 논문도 차근차근 한단계씩 풀어 나가길 기대해 본다.

이제 몇 달 동안 방학이 시작되지만 내년 새로운 시간을 위해서 스터디도 하고 원고도 쓸 예정.

수고 많았다.


종강, 돼지털을 펴라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