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을 아이폰5S에서 아이폰X로 바꾸고
이것저것 액세서리를 구매하며
들었던 생각이 하나 있었습니다.

아이폰5S의 경우 한 손 안에 가볍게 잡히고
무게도 아이폰X에 비해서는
굉장히 가볍기 때문에
주머니 아무 곳이나 쑥쑥 넣고 다녔습니다.

하지만 아이폰X로 기변을 하고
첫 느낌은

무. 겁. 다.

기능도 많이 좋아지고
화면도 커져서 시원시원해졌지만
예전 아이폰4를 사용할 때처럼
묵직하게 느껴지는 무게감 때문에
바지 주머니에 넣게 되면
볼품 없이 불뚝 튀어나오거나
무게감이 느껴지는게 부담스러웠습니다.

그리하여 웨어러블기기로
스마트워치를 함께 알아보기 시작했고
저가의 샤오미 제품이나
다른 비슷한 제품을 알아보러
큐텐사이트를 꽤나 뒤적 거렸습니다.


별로 찾아 보지 않은건지 몰라도
맘에 드는 제품이 별로 없어서
결국 애플워치를 찾게 되었고
애플워치3 신제품은 너무 비싸니
'중고나라'사이트에서 중고제품을 찾게 되었죠.
그러던 중 눈에 딱 걸린 제품이


"Apple Watch 2"


중고 가격 시세도 다른 제품과
크게 차이가 없었고
무엇보다 시계줄이 여러개인 것이 맘이 들었습니다.
그리하여, 직거래로 제 품으로 왔죠.



사진에 다 담진 못했지만
까맣고 길쭉한 박스가 무척이나 맘에 들었습니다.



사진 찍는게 게을러져서
언박싱이고 뭐고 자꾸 까먹습니다.
시계줄은 나이키 에디션 줄로
처음 끼워져 있는걸
함께 가져온 까만색 가죽줄로 교체.



전주인이 깔끔하게 써서인지
기스하나 없이 깨끗한 제품이었습니다.


거래하며 무엇보다 맘에 든 것은
다양한 시계줄.
탄색상부터 버건디, 블랙으로 되어 있는 가죽줄이 있고
실버색과 블랙색상의 스텐레스 줄,
그리고 땀이 많은 여름이나
운동할 때 유용한 줄까지
모두 합쳐 7개가 함께 왔습니다.

어울리는 걸로 맞춰 보려고
이것저것 끼워봤는데,
무엇보다 좋은 것은
시계줄 교체가 너무나 편한 것.

홀딱 반한 나머지
사이즈 맞춰서
가죽줄을 따로 하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하여간, 그건 차차 생각해보기로 하고



며칠 동안 계속 차고 다니는데
밤 중에 충전을 해줘야 하는 것 빼고는
참 맘에 드네요.

문자나 카톡 뿐만 아니라
아이폰으로 오는 알림메세지,
오래 앉아 있으면
일어나서 움직이라고
운동량 체크까지 알려주니
참 좋습니다.

특별한 일이 아닌 이상
매일 차고 다닐 것 같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