쌩폰을 그대로 쓰면
그립감도 좋고 슬림한 느낌을 그대로 쓸 수 있어 좋지만
충격에 약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케이스를 끼워 쓰는게 일반적입니다.

이번에 구매한 케이스는
아이폰이 처음 출시되었을 때부터
궁합이 잘 맞기로 유명한
인케이스 제품을 선택했습니다.

저 역시 아이폰4를 쓸 때
인케이스 제품의 하얀 케이스를
잘 썼던 기억이 있는데,
요즘은 워낙 다양한 케이스가 많아서
인케이스 제품은
최근 몇 년 사이에 케이스로 유명하기 보다는
가방으로 더 유명해진 것 같네요.

최근, 아이폰X가 출시되면서
독특한 케이스를 새롭게 출시하면서
다시 한 번 주목을 받기 시작하는 인케이스.

저도 실리콘케이스로 돌아왔습니다.


비슷비슷한 케이스 같지만

뒷 면 디자인이 독특해서 선택.


케이스를 살짝 아래로 밀어주면 열리는 방식.

까만색의 매트한
케이스가 끼워져 있습니다.
언뜻보면 그냥 매끄러운 것 같지만
그물모양 비슷하게
패턴 디자인이 들어가 있어요.


살짝 보이시나요?

올록볼록


케이스 안쪽은 스웨이드 제질로

아이폰 표면에 스크레치가 나지 않도록 해줍니다.
부들부들


아이폰과 잘 맞을 것 같다는.

한 가지 걱정은
강화유리를 부탁해 둔 상태기 때문에
케이스가 잘 끼워질지 걱정이 되었습니다.

제 걱정과는 달리
아이폰에 딱 들어 맞게 끼워졌습니다.

화면을 보호하기 위해
케이스가 살짝 위로 더 올라와 있지만
강화유리를 붙여 놓은 탓에
크게 차이가 나진 않네요.


옆 면에는 소리, 진동 선택버튼 홈이 파여 있고,
볼륨 조절하는 곳은
별도의 버튼이 있는 방식이 아니라
선이 두줄 그어져 있습니다.

처음, 볼륨 조절 할 때 어디를 눌러야 할 지 몰라서
여기저기 대충 눌러 봤었는데,
그냥 선있는 부위를 누르면 됩니다.


밑 면에는 양쪽 스피커를 가리지 않게
개방형으로 되어 있습니다.


옆 면에는 인케이스 로고가 음각으로 디자인되어 있구요.


위에 얘기한 것처럼

화면을 보호하기 위해 케이스가 살짝 돌출되어 있습니다.
강화유리를 붙인 탓에 별로 티나 보이지 않지만
강화유리보다 미세하게 높아서
덮어 두어도 쉽게 스크레치가 나지 않게 되어 있어요.


인케이스 제품으로 충격에 강한 케이스를
하나 더 구매해서 번갈아 끼워 본 결과.

이 제품이 손에 착 감기는게
훨씬 느낌도 좋고
슬림하니 좋습니다.

뒷 면 디자인 때문에라도
쉽게 질리지 않고 오래 갈 것 같네요.


+ Recent posts